제주 자치경찰에 대해 관광.환경분야 등 위반사범에 대한 수사권 부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는 한국자치경찰학회(회장 신현기)와 제주특별자치도자치경찰단(단장 양순주)이 13일 오후 도자치경찰단 대회의실에서 마련한 ‘21세기 자치경찰의 과제와 발전방향 진단’ 학술세미나에서 제기됐다.

이날 중앙경찰학교 곽영걸.한진태 교수 등은 ‘신임 제주자치경찰의 교육훈련에 관한 분석’ 주제발표를 통해 “제주 자치경찰은 특별사법경찰 업무에 대한 수사권을 부여받고 있지만 관광.환경 분야 등 위반사범에 대한 수사권한이 없어서 지역적인 특성을 반영한 업무를 수행하는 데 어려움이 따른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또 “자치경찰의 특별사법경찰관리 업무나 교통법규위반 범칙금 부과 업무 등은 국가경찰 업무와 중복돼 비효율적”이라며 “수사.정보.보안 등 국가사무는 국가경찰이 맡고, 생활안전.교통.위생.환경 분야는 자치경찰이 맡는 등 서로의 역할을 명확히 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